takejun 게임하다2015.06.17 18:12
  록맨, 귀무자 등으로 유명한 이나후네 케이지는 2010년 캡콤을 퇴사하고 콤셉트를 설립하여 첫 타이틀로 소울 새크리파이스(소새크)를 발매한다. 몬스터 헌터와 비슷한 헌팅 액션 게임으로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켰던 소새크는 구원과 희생이란 독특한 컨셉으로 자신만의 개성을 확립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첫작품이기 때문인지 시스템 밸런스가 좋지 않아 완성도에선 아쉬움이 남는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그리고 1년이 지난 2014년 시스템을 수정하고 새 요소를 담은 완전판인 소새크 델타를 내놓는다. 이 게임, 처음 접하는 사람도 재밌을까? 

6월  PSN + 무료 타이틀로 풀렸다!


 독특한 개성을 가진 흥미로운 비주얼


  구원과 희생이란 단어는 숙원하며 매우 무거운 느낌을 준다. 그래서인지 소새크는 우리가 알고 있는 백설공주, 아기돼지 삼형제, 아서 왕과 같은 전설이나 동화를 잔흑하고 기괴하게 비틀어 묘사한다. 아름다워야 할 백설공주는 흉찍한 모습으로 난장이들의 시중을 받기도 하고 아기돼지 삼형제는 창과 방패를 무기로 사용해 공격해온다. 모두가 익히 알고 있던 이야기들의 주인공을 기괴한 모습으로 바꾼 것은 꽤 흥미로우며 쓰러뜨린 뒤 평범한 인간이 된 모습과 더욱 대비되게 만든다. 세계관 또한 마물만큼 개성적인데 어둡고 우울하며 마물에게 파괴되고 마물化된 모습이 잘 묘사되어 있다. 

흡사 베르세르크가 떠오르기도..,

 액션 게임이기에 캐릭터의 그래픽 또한 매우 중요한데 PSVita의 파워를 충분히 사용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다. 각 무기마다 다른 디자인, 액션을 보여주며 좋은 성능을 가진 무기는 연출 또한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과격하고 화려한 모습을 보여준다. 어떤 무기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시각적인 표현과 타격감이 다르고 특히 각 무기마다 묵직한 타격감이 매우 훌륭한 것도 강점.
다만 보조 마법과 무기의 조합을 제외하면 설정된 무기들을 자유롭게 섞어 사용할 수 없어 제한적인 플레이가 되는 부분은 아쉽다. 물론 이 부분은 동료들과의 조합 및 협력을 더욱 강하게 만드는 요소이기도 하다. 

촤자자작! 진동이 없어도 느껴지는 찰진 타격감!


사용하는 마법에 따라 전략을 다르게 하는 것이 필수!



당신의 손으로 상대방의 생사를 선택한다


  마물들을 쓰러뜨리고 구원과 희생을 통해 마무리를 하게 되는데 구원은 원래의 모습으로 되돌리는 것이고 희생은 플레이어가 흡수를 해 강해지는 역활을 한다. 추한 마물을 쓰러뜨린 뒤에 Lv up의 제물로 삼으려하는데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을 보면 고민에 빠지기도 한다. 

 모든 마술사는 마물을 구원하는 생츄어리, 희생만이 진리라는 아발론 그리고 생사를 운명에 맞긴다는 그림의 3가지 세력으로 나뉘는데 속한 세력에 따라 구원과 희생이 각각 다른 효과가 발생하고 보상도 달라져 같은 추체험도 몇번이고 다시 할 여지를 준다. 하지만 세력 간의 밸런스가 좋지 않아 버려지는 세력이 존재하는 것은 아쉽다. 클리어 후 세력 별 경험치를 업로드 해 전세계 게이머들과 공유할 수 있고 그에 따른 보상을 받아 흡사 실제 전쟁을 하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손 씻었음. 메르스 걱정 안해도 됨!


이 게임의 가장 큰 강점은 바로 스토리


 자신의 동료를 희생하여 자신의 오른팔에 봉인한 플레이어는 마물과 싸워 쓰러뜨리며 구원과 희생 사이에 멈춰서게 된다. Lv up을 위해 구원과 희생을 선택하는 시스템이라 단순하게 Lv up의 용도로 쓰일 수도 있지만 게임을 진행하며 항상 선택에 대한 고민을 하게 만든다. 각 마물들에게 다양한 스토리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자신을 지켜준 이를 희생하거나 복수를 위해 마법사가 되었으나 복수의 대상이 자신을 지켜주거나 자신의 가장 소중한 동료와 싸우게 되는 등 귀여운 여자 캐릭터가 야한 액션을 취하는 요즘 시대완 어울리지 않게 무겁고 진중한 스토리는 소새크의 장점이라 할 수 있겠다.


  흡사 한권의 정통 판타지 소설을 보는 듯하다


 여행의 끝에 도달한 모습은 과연...,


 이나후네 케이지가 독립후 보여준 첫 행보인 소새크는 매우 만족스럽다. 그가 말한 게이머가 즐거운, 스스로가 재밌게 만든 타이틀이란 것은 충분히 지켰다. 다양한 수집요소, 진지한 스토리, 화려하고 직관적인 시스템은 PSVita 게이머라면 반드시 한번 즐겨봐야 할 타이틀이다. 비록 아름다운 여자 캐릭터도 없고 멋진 복장이 별로 없더라도 오래동안 즐기게 만들 타이틀임이 분명하다. 



마지막 장에 펼쳐질 내용은 과연 무엇일까?




Posted by takej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