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다른 반응없음이 쓸쓸한 KOF 캐릭터 그래픽 변천사가 드디어 마지막화를 맞이했습니다. 데이터 작업도 힘들었고 글 쓰는 것도 참 힘들었는데 어쨌든 이렇게 끝을 내니 속이 시원하기도 하네요. 음....다른 게임들의 그래픽 변천사를 하는 것도 좋을 듯한데 반응도 없으니 그냥 꿈일 듯합니다.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저는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포스트하느라 수고하셨어요!

    2015.01.20 10:25 [ ADDR : EDIT/ DEL : REPLY ]
  2. wks2015

    쿠사나기 사이슈를 안 올려주셨네요. 98, 98UM에서의 귀파는 도발이 웃겼는데...

    2015.10.23 14:57 [ ADDR : EDIT/ DEL : REPLY ]
    • 작업해놓고 빠진 캐릭터가 바로 사이슈였군요 ㅋㅋ 추가했습니다

      2015.10.25 23:59 신고 [ ADDR : EDIT/ DEL ]
  3. wks2015

    신고의 도발은 97, 98, 98UM에서의 기술 적어놓은 수첩 넘기는 포즈가 가장 신고답습니다.
    뭐랄까, 수첩에 기술을 적어놓은 것에서 노력하는 천재의 재능이 느껴진다랄까요?

    2015.10.27 03:21 [ ADDR : EDIT/ DEL : REPLY ]
  4. ㅇㅇ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2019.04.15 11:44 [ ADDR : EDIT/ DEL : REPLY ]

 무슨 부귀영화를 얻을려고 이 소프트를 그렇게 힘들게 구해야 했던 것인가.. 정작 바로 할 생각도 없는데 말이죠. 스타터팩은 천장도 풀지 않았다는 듯한데 참 한국 게임 시장이 어찌될려나 싶기도 합니다.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ks2015

    저는 린의 도발이 훅 부는 것처럼 보입니다만?
    린의 필살기 안개가 훅 불어서 쓰는 필살기라서요.

    2015.10.22 14:46 [ ADDR : EDIT/ DEL : REPLY ]

 http://www.podbbang.com/ch/7903 에서 서비스 중인 게임 방송 '오락실 옆 주크박스'의 아랑전설 특집에 참여했습니다. 24일 00시부터 감상 가능합니다. 스스로 자신의 목소리를 들으니 느껴지는 오글거림은 너무나 무섭군요. 거기에 기기 문제인지 목소리 볼륨이 급작스럽게 오르거나 내려가서 듣는데 대략 짜증이.. ㅠ_ㅠ) 거기다 방송 중 기술명을 잘못 말한 부분 '사영권(X)-> 데들리 웨이브(O)', 긴장한 속에 잘못 말한 '킹의 병원비가 아닌 장의 병원비'가 아쉽기도 하네요. 다음에 또 기회가 있다면 좀 더 잘할 수 있겠죠? (아니 그럴 기회는 없엉)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omancia

    마지막스샷에 97 98UM 이라고 잘못 써있네요;

    2014.10.03 11:21 [ ADDR : EDIT/ DEL : REPLY ]


 takejun.net 에서 월화의 검사 특집을 준비중입니다. 이전 THE HISTORY OF KOF와 같은 컨셉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당시 기사라던가를 수집하지 않은 게 이제와서 후회가 되네요. 더불어 단명한 작품이라 지금에 와선 자료도 찾기 힘들고 이래저래 고생이 심하네요.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월화의 검사 특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월화의 검사의 스샷을 찍고 있는데 예전에 리뷰할 때 몰랐는데 느려짐이 이정도까지 심했던가 싶네요. PS의 구린 성능은 정말 답이 없음이 느껴집니다. 추가요소는 다양한 게 좋긴 하지만 아쉽긴 하네요.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게임 방송을 해보았습니다. 열악한 환경이다 보니 PS2 시절 헤드셋으로 방송을 해 듣기도 힘들고 생각보다 멘트가 빨리 사라져 고통스러웠네요. 게임을 하며 필요한 정보를 알려준다라는 컨셉이었는데 앞으로 어찌 해야 할려나 약간 고민입니다. 그 이전에 헤드셋부터 제대로 준비해야 할 듯 하지만요....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재 SNK 게임 방송을 준비중입니다. 일단 KOF 시리즈와 네오지오 배틀 콜리시엄, SVC 카오스를 생각중인데 게임을 플레이하며 개발 비화나 캐릭터 설정 등을 이야기하는 편한 방송이 컨셉입니다. 확정되는 대로 다시 공지하도록 하겠습니다만 참 여러가지 준비할 게 많네요.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97년 당시엔 콘솔이 성능이 그렇게 좋지 않아 격투 게임들은 로딩 지옥에서 벗어나기가 힘들었지요. 그런 이유로 캐릭터들의 프레임을 줄이거나 배경 연출을 간략화하여 로딩을 최소화하려는 아이디어들이 넘쳐났습니다. KOF 97 콘솔 이식작에서도 그런 연출을 볼 수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오리지널 오더 셀렉트였습니다. 기존의 파이팅 포즈가 아닌 오리지널 포즈로 서있다가 셀렉트 후 파이팅 포즈로 바뀌는데 이게 한번 볼만하네요. 모션을 수정한 것도 있지만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모션도 존재합니다.

 아랑전설 팀 vs 용호의 권 팀

 주인공 팀 vs 97 여성 격투가 팀

 이카리 팀 vs 사이코 솔져 팀

 뉴페이스 팀 vs 오로치 팀

 김갑환 팀 vs 97 스폐셜 팀

 이오리, 오로치, 신고 vs 94 쿄, 폭주 이오리, 폭주 레오나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코우지님

    네오CD에서 넘어온 것들이죠. 네오CD가 워낙 로딩이 지옥이라 ㅋㅋ

    2014.07.31 19:29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엔 콘솔의 성능이 좋아지니 이런 아이디어를 볼 수 없다는 게 아쉽기도 하네요.

      2014.07.31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takejun 게임하다2013. 12. 26. 19:49


자~ 신나게 넓은 바다로 놀러 가볼까!!


 바다 속은 어떤가 한번 볼까~!!


 아니 이게 왠 추락한 비행기야~ 그러나 시체는 없군! 


 두둥! 두둥! 둥둥둥둥둥!! 상어가 나타났다~!!!! 살려줘~!!!


 훼이크다~! 생선아!! Die! Die! Die! 오늘은 샥스퓐~!!


 오늘도 GTA 5의 바닷속은 안녕합니다!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말로만 듣던 GTA5네요 ㅋㅋ 저도 꼭 해보고 싶은데,,
    근데 GTA5 한글화 어느정도되어 있나요?

    2013.12.26 2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미션이 설명될 때 초반엔 하나 둘 정도의 대사는 빠지고요 라이도에서 나오는 음성도 자막은 없습니다. 지나가는 행인들도 당연히 나오지 않고요. 다만 그 정도는 보통 다른 겜들도 한글화는 안되는 부분이고 그 부분만 제외하면 완벽 한글화입니다. 퀄리티도 좋아서 정말 과감없는 말들이 나옵니다.

      2013.12.26 22:17 신고 [ ADDR : EDIT/ DEL ]

takejun 게임하다2012. 7. 29. 20:20

데빌 메이 크라이...는 아니고 뷰티풀 죠
 -자막이 영어라 발매 당시 구매하지 않았는데 3 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땡겨서 주문... 그랬는데 이게 왠걸 소장중인 아누비스로 잘못와서 교환. 자신들은 결코 보내지 않았다, 우리 매장엔 아누비스가 없다! 했으나 사진을 찍어 보여줌으로써 문제 해결. 맵 구성이라던가 시스템적으로 애매한 부분들이 있지만 3천원인 가격을 생각하면 강추할 수 있을 듯.

용과 같이 2
 -오아시스를 보고 있는 느낌이랄까.. 이미 1편에서 스토리적인 완성도를 보여줬던 게임을 돈이 되니 늘리기 시작했다는 인상. 그 덕에 전작에서도 구멍이라 생각했던 록온 시스템이나 공격 중엔 움직임의 캔슬이 안되고 허공을 가르는 공격등 여전히 발전성이 없음. 거기다 스토리도.. 마치 김성모를 보는 듯한 전개가 보여서..

 결정적으로 하루카가 별로 안나와서 더 실망(...,)

아르고스의 전사
-지인한테 받은지 몇 년 된 게임인데 이제야 클리어. 간단히 말해서 산업 폐기물. 아무리 정발했다고 이런 게임을 리뷰에서 8점을 준다니 미쳤구나. 그래픽, 시스템, 스토리 그 어느 것도 제대로 된 게 없음. 플레이 타임이 그나마 짧아서 좋았다는 것 외엔  완전 비추;

 그러나 중간에 뜬금없이 나오는 여주인공의 뮤직비디오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닮은 듯


이젠 귀무자 2를 해야 겠습니다.... 그러나 공략 없어서 힘들다는 게;

Posted by takeju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8.03 00:36 [ ADDR : EDIT/ DEL : REPLY ]
    • 여캐가 이쁘다고 용서하는 남자가 아니라서 산업폐기물 확정! 시크남이라 불러주세요 ㆍㅡㆍ

      2012.08.03 18: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