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ejun 사진찍다2016.12.09 01:01

 드디어 오늘 한국 민주주의의 희망과 절망에 대한 결과를 볼 수 있는 날입니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두근거리는 밤. 

저번 주 촛불시위에 갔던 사진을 올려봅니다.


언제나 정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숨기지 않고 솔직하게 말했던 신해철 님이 떠나고 벌써 2년이 지났지만 

그가 살아있었다면 지금 이 개한민국의 형태를 보고 분명 가장 먼저 촛불시위를 함께 하며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했겠지요. 그가 리더로 있던 N.EX.T가 이날 모두를 응원하기 위해 공연을 선보였습니다.


"스스로 불러온 재앙에 짓눌려~"란 가사가 인상적인 "라젠카 세이브 어스", 새로운 키보드 편곡이 인상적이었던 "날아라 , 병아리" 그리고 "리붓 더 네이션 (그대에게)"의 3곡을 선보였습니다. 이날 멤버는 보컬 신해철 / 이현섭, 기타 김세황, 베이스 제이드, 키보드 지현수, 드럼 신지 님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넥스트의 트윈 보컬 이현섭 님


나비처럼 날아서 죽빵을 그네에게


의료사와 세월호 그리고 탄핵에 대해 이야기하며 울컥하는 지현수 님의 모습은 매우 슬펐었습니다. 

그나저나 같은 포즈인데 다른 느낌이...



리붓 더 네이션의 묘미는 역시 시원하게 지르는 이현섭 님의 고음. 앞의 자유 발언 시간이 길어져서 준비되었던 "해에게서 소년에게"는 취소가 되어 아쉬웠습니다. 그래도 촛불시위 안에 N.EX.T가 함께 한다는 사실로 많은 분에게 위안이 되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날아라 병아리 중간에 눈물 흘리신 분도 많으셨습니다. 

부디 그 눈물이 치유될 시간이 온다면 좋겠네요


공연 후 행진.  많은 사람이 구호를 외치고 안전하게 이동했습니다.


힘있는 자를 지키기 위해 바쁜 경찰 버스에도 평화의 꽃 스티커가...


이날은 약속이 있어서 밤까지는 함께 하지 못했습니다만 모두 평화 시위를 유지했다는 사실에 또 한번 놀랐습니다. 부디 우리의 행진이 가짜 대통령에게 정의가 구현되길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더 이상 추워지기 전에 국민들은 편하게 하는 게 본디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이 아닐런지...

Posted by takejun
takejun 사진찍다2015.07.24 18:23

 벌써 신해철이란 남자가 떠난지도 1년이 가까워지고 의료사고를 일으키고도 반성없는 의사에 대한 분노를 하던 수 많은 사람이 그를 잊어 가고 있습니다. 아직 정확한 규명과 판결이 나오지도 않은 상황이기 여전히 팬에겐 답답함과 먹먹함이 남아 있네요. 어서 진실이 밝혀지면 좋겠습니다. 여전히 그의 목소리가 그립습니다.


 HOME이란 타이틀답게 훈훈한 그림이 장식한 표지.


 하지만 뒷면엔 산업화를 상징하는 모습이...


 재발매 버전은 프린팅이 아주 개판이죠. 단순히 돈 벌려고 내놓았기에 인쇄질은 좋지 않습니다.



 80, 90년대 감성이 마구 느껴지는 CD 프린팅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넥스트완 상당히 다른 음악을 보였던 초대 멤버들의 모습.


 넥스트 1집의 프로듀서를 담당했던 성지훈 님의 사인. I WANT IT ALL 떼창 녹음날 받았습니다.


넥스트 1집처럼 프로듀싱을 담당한 지현수 님 미니앨범에도 살포시 사인. 참 고맙습니다!

Posted by takejun
takejun 사진찍다2015.02.18 11:31

넥스트의 키보디스트로 활약했던 지현수의 첫 음반이 발매되었습니다. 이미 '떳다 패밀리'나 뮤지컬 '담배가게 아가씨' 음악감독 등으로 맹활약 중인데 드디어 자신만의 음반이 나왔네요. 넥스트와 신해철을 어마어마하게 좋아했던 그는 넥스트이 멤버가 되기 위해 몇번의 오디션을 거쳐 합류하게 되었던 것으로 유명한데 이렇게 점점 성장하는 모습을 보니 기분 좋습니다. 페이스북에서 사인 음반 증정 이벤트에 편안하게 응모를 했는데 어떻게 당첨이 되었습니다. 

 집으로 떡하니 도착한 우편. 이런 당첨 처음이야!

글씨 이쁘네

 지현수의 사인이 팍 하고 있다

 이런 걸 디지팩이라고 하던가? 가사집 잃어버릴 일이 없다는 건 좋은 듯

 곡에 대한 설명이 있는데 묘하게 신해철이 떠오른다. 그래서 반갑기도 하고 짠하기도 하다.

 여성팬들이 그렇게 좋아한다는 옆테. 넥스트 멤버라면 혼자서 다 해야 하는 건 숙명인 듯. 

뒤로 키보드를 치던 모습에 놀랐던 팬들도 있다는데 이것은 기타를 입으로 연주하는 것과 같은 포스


Sky walker, First mover의 연주곡과 내가 있다, Don't cry의 보컬곡의 4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자기 전에 들어도 될 만큼 편안한 곡들로 꾸며져 있습니다. First mover의 경우엔 잔잔하지만 그 안은 기승전결이 존재하는 구성이 일품으로 보기엔 아무런 문제없는 바다 그 안에 휘몰아치는 난폭함이 느껴집니다. 신해철 팬들을 위로하는 Don't cry도 추천곡. Dream in the dark가 수록되지 않은 게 아쉽네요. 한국에선 보기 힘든 키보디스트의 길을 걷는 지현수. 그의 다음 행보가 기대됩니다.

Posted by takejun
takejun 사진찍다2015.01.26 13:45

14.12.27 넥스트 공연 1부 사진으로 꾸며진 PC용 바탕화면 달력.


 인생짤이라고 부를 만한 것들이 별로 없어서 안만들려다가 어찌어찌 억지로 쥐어짜서 만든 바탕화면. 2부 바탕화면도 3월이 오기 전에 작업하게 될 듯. 확실히 처음이 힘들지 한번 만들어두면 그 다음은 상당히 편하다.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한 2월22일 N.EX.T Utd 부산 공연에서도 좋은 사진을 많이 찍을 수 있으면 좋겠다.


  원래 공연 사진을 찍는 것은 불법이고 엄연히 해선 안될 행위지만 그렇기에 팬들의 사진촬영을 허가해준 소속사가 고맙다.


1920x1200


2562x1440


1600x900

1920x1080

Posted by takejun
takejun 사진찍다2015.01.02 22:09

14.12.27 넥스트 공연 3부 사진으로 꾸며진 PC용 바탕화면 달력.


 1, 2부 팀으로도 작업을 하고 싶었으나 인생짤이 아니더라도 좋은 사진이라도 건졌다면 해볼텐데 애매한 게 너무 많아서 일단 보류. 원래 김구호 씨와 신지 씨는 SBS 가요대전에 찍은 사진이 워낙 마음에 들어 그 사진을 재탕하려 했지만 두 사람만 재탕하면 안될 것 같아서 포기. 특히나 신지 씨의 사진은 인생짤이라서 아쉽기도... 


 시작은 간단하게 했으나 완성후 한번 엎고 재작업. 그럼에도 편집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을 상당히 잡아먹는구나.

1600x900


1920x1080


1920x1200


2560x1440



Posted by takejun
takejun 사진찍다2014.12.22 22:04

SBS 가요대전에 갔다왔습니다. 가수들 대기석 바로 옆이라 아이돌을 실컷 봤는데 대부분 누군지도 몰라서 남들이 사진 찍을 때 크게 관심도 없고.. 아는 가수라고는 생각해보니 에일리, 에픽하이, 지드래곤, 태양, 옥택연, 바로 정도였나? 애초에 N.EX.T 유나이티드 보러 간 거라서 크게 관심이 없었네요. 참 시크합니다.


 보컬 섭삼아 이현섭 씨. 생긴 건 무서워도 참 눈물 많은 남자. 고음도 시원시원해서 좋네요.

 

 로봇 좀 잘타게 생긴 드럼 신지 씨. 진짜 잘생김을 담당하는 듯.


기타 노종현 씨. 팀내 시크를 담당. 그리고 키보드의 노종헌씨 수줍의 미소로 심쿵을 담당.


그리고 기타 정기송 씨. N.EX.T 유나이티드의 파트 중 하나였는데 전체를 볼 수 없어서 참 아쉽기만 하네요.


그들은 어떤 음악을 들려줄까, 어떤 공연을 할까 앞날을 볼 수 없음이 너무나 슬픕니다. 한 사람의 이익에 의해 훌륭한 사람을 잃어버린 것이 아직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길게 날겠다던 그의 마지막 비행의 시작을 제대로 보지 못하게 된 것이 아직도 현실감이 없게 느껴지네요.

Posted by takej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