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ejun 사진찍다2015.07.23 14:00

 지금은 이효리의 남편으로 이미지가 굳어졌지만 사실 알아주는 뮤지션인 이상순. 사람들이 모르지만 그는 과거에 다양한 활동을 했는데 베이비 블루는 초기 밴드. 넥스트의 김영석이 작곡과 프로듀싱을 담당하기도 했습니다.


표지를 봤을 땐 뚜렷하게 그들의 음악을 상상하기 어렵네요.

더욱 무슨 음악을 할지 모르겠죠?


 레코드판을 형상화한 cd 프린팅이 매우 인상적. 이런 센스가 요즘엔 많이 부족하지 않나 싶네요.

 이수용, 김영석, 장기순 등 넥스트의 멤버들이 세션으로 참여했다는 것도 음반을 즐기는 재미가 될 듯.

 멤버들의 몇 없는 사진. 이상순의 젊은 시절이 인상적

 음악보다 패키지 디자인이 더 기억에 남는다는 게 조금 아쉬운 듯.

Posted by takejun